기사상세페이지

3·8 현명한 선택으로 신뢰받는 주인이 되길

기사입력 2023.02.24 13:13 | 조회수 1,337

SNS 공유하기

ka fa
  • ba
  • url

    75861_65996_2836.jpg

    다음 달 8일 시행하는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는 도내 30만여 명의 조합 유권자가 170개 농·축·수협과 산림조합장을 뽑는 날이다.

    과거 단위조합에서 개별적으로 시행하던 조합장 선거는 ‘돈 선거’ 문제로 2015년부터 전국 모든 조합이 동시에 선거를 시행해 3회째를 맞게 되었다. 역대 치러진 조합장 선거를 어지럽힌 가장 대표적인 요인은 ‘불법 기부행위’였다. 조합장 선거가 선거관리 위원회에 위탁된 근본적인 이유.

    이번 제3회 조합장 선거 역시, 선거일 전 한 달을 전후해 도내 전 지역에 걸쳐 관행적인 불법 기부행위 적발 건수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란다.

    조합원만의 투표로 선출되는 조합장! 4년간 고액 연봉을 받으며, 업무 집행권, 직원 임면권, 금융대출 결정권 등 상당한 권한을 가지며 연임도 가능하다는 말씀.

    이에 비해, 유권자의 수는 조합 규모에 따라 소수의 지지로도 당선이 좌우되기 때문에 후보자는 인맥을 내세워 금품으로 조합원을 매수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나 할까? 더 큰 문제점은 일부 조합원의 경우 누적된 경험으로 금품수수를 당연하게 여긴다는 점!

    우리 속담에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말이 있지 않은가. 습관의 중요성을 나타내는 말인데, 습관은 개인의 행동과 사고방식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적 행동과 우리 사회의 관행적인 면에도 적용될 수 있지 않을까? 우리 주변에 흡연자인 누군가가 금연한다고 하면 ‘담배를 끊다니 독하다’라며 비난받기도 하지만 나쁜 관습을 고치는 건 선천적으로 타고난 익숙함이라는 인간의 본능을 거스르는 것만큼 힘든 것일 뿐.

    조합장 선거에서의 고질적인 금품수수 역시 쉽지 않겠지만 조합원 스스로 나쁜 관행을 버리기 위한 결단이 필요하지 않을까? 이를 위한 효과적인 방법은 무엇인가.

    먼저 금품수수는 구 시대적인 범죄행위라는 인식을 갖는 것이다. ‘나 하나쯤이야’, ‘이런 사소한 것쯤이야’하는 안일한 태도에서 벗어나야 한단 말이다. 사소한 미덕으로 여겨지는 작은 물품도 법 위반이 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갖을 것!

    또 하나는 ‘더이상 돈으로 표를 살 수 없다’라는 결심을 행동으로 실천하는 것! 후보자가 건네는 잠깐의 달콤한 유혹에 마주했을 떼, 즉시 선관위 홈페이지나 국번 없이 1390으로 전화해 신고·제보하자.

    조합의 4년 미래를 결정한 이번 선거는 13일간의 법정 선거운동 기간만을 남겨두고 있다. 나쁜 관행을 버리기 위한 선거인의 결단과 함께, 조합 발전을 위해 누가 희생하고 봉사할 수 있는지 후보자를 알기 위한 노력 또한 절실한 시기이다.

    선거 공부를 꼼꼼히 살펴보고, ‘깨끗한 한 표’를 행사한다면 그것이 내 지역과 건강한 조합을 만드는 지름길이 되지 않을까? 3월 8일 모든 조합원이 현명한 선택으로 신뢰받는 조합의 주인이 되길.

    sns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