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2.12.08 (목)

  • 구름조금속초4.7℃
  • 구름조금-3.3℃
  • 맑음철원-3.9℃
  • 구름조금동두천-1.5℃
  • 흐림파주-3.1℃
  • 맑음대관령-2.0℃
  • 구름조금춘천-1.7℃
  • 구름조금백령도6.5℃
  • 구름조금북강릉3.0℃
  • 구름조금강릉5.5℃
  • 맑음동해7.0℃
  • 맑음서울2.3℃
  • 맑음인천3.3℃
  • 맑음원주-0.7℃
  • 구름조금울릉도7.4℃
  • 맑음수원-1.6℃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1.3℃
  • 맑음서산-1.4℃
  • 맑음울진1.7℃
  • 맑음청주2.7℃
  • 맑음대전1.1℃
  • 맑음추풍령4.2℃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4.8℃
  • 맑음포항4.3℃
  • 맑음군산3.6℃
  • 맑음대구1.4℃
  • 맑음전주2.0℃
  • 맑음울산2.7℃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2.9℃
  • 맑음부산5.1℃
  • 맑음통영4.1℃
  • 맑음목포5.1℃
  • 맑음여수6.2℃
  • 맑음흑산도8.2℃
  • 맑음완도6.2℃
  • 구름많음고창-0.7℃
  • 맑음순천-0.7℃
  • 맑음홍성(예)2.0℃
  • 맑음-2.0℃
  • 구름조금제주6.0℃
  • 맑음고산8.8℃
  • 구름조금성산3.4℃
  • 맑음서귀포9.4℃
  • 맑음진주-2.5℃
  • 맑음강화-1.1℃
  • 맑음양평-1.1℃
  • 맑음이천0.5℃
  • 맑음인제1.0℃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0.3℃
  • 맑음정선군-1.4℃
  • 맑음제천-2.4℃
  • 맑음보은-2.1℃
  • 맑음천안-1.3℃
  • 맑음보령3.3℃
  • 맑음부여-1.7℃
  • 구름조금금산-1.5℃
  • 맑음-0.7℃
  • 맑음부안2.5℃
  • 구름많음임실-1.0℃
  • 맑음정읍1.9℃
  • 맑음남원-1.6℃
  • 흐림장수0.9℃
  • 맑음고창군0.6℃
  • 구름많음영광군-0.3℃
  • 구름조금김해시3.2℃
  • 맑음순창군-2.6℃
  • 맑음북창원3.5℃
  • 맑음양산시0.6℃
  • 맑음보성군1.9℃
  • 맑음강진군-0.4℃
  • 맑음장흥-2.2℃
  • 맑음해남-2.3℃
  • 맑음고흥2.0℃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5.0℃
  • 맑음진도군-0.7℃
  • 맑음봉화0.2℃
  • 구름많음영주4.0℃
  • 맑음문경4.0℃
  • 맑음청송군0.4℃
  • 맑음영덕3.8℃
  • 맑음의성-4.0℃
  • 맑음구미5.1℃
  • 맑음영천0.9℃
  • 맑음경주시-1.3℃
  • 맑음거창-0.8℃
  • 맑음합천-1.3℃
  • 맑음밀양-1.8℃
  • 맑음산청3.9℃
  • 맑음거제2.7℃
  • 맑음남해4.5℃
기상청 제공
영광군 수의계약, 상위 20곳 ‘절반 먹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뉴스

영광군 수의계약, 상위 20곳 ‘절반 먹었다’

군수직인수위, 수의계약 특정업체에 50% 편중 지적
일부 업체 60건 이상 … 한곳 당 20억 원 이상

다운로드.png

영광군이 수의계약으로 각종 공사를 발주하면서 특정 업체에 편중됐다는 군수직인수위원회 지적이 드러났다.
군은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인 수의계약 제도를 시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영광군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22년 6월말까지 군에서 발주한 수의계약은 총 1,819억 9,053억 원 중 ▲공사 4,240건(822억 원),▲용역 2,346건(399억 원), ▲물품3,647건(597억 원) 등이다. 이중 각 계약 상위 20개 업체가3,533건, 금액으로는 925억 6,100만 원을 계약해 특정 상위 20개 업체에 50% 이상 공사를 발주했다. 
업체 한 곳당 60건(15.4억원)을 계약했다. 
반면하위 1,267개 업체는 894억 2,953만 원 중 업체 한 곳당 5건(0.7억원)을 나눠 가진 셈이다.
이 중 건설업과 물품 계약 내용을 살펴보면 공사 4,240건(822억 원)중 상위 20개 업체의 계약이 1,278건이며 총 410억 원을 수주했다. 
반면 나머지 303곳이 2,962건에 412억 원을 계약한 부분을 감안하면 상위 20개 업체가 전체 금액의 50%가량을 독식했다. 
상위 업체 한 곳이 평균 64건에 20.5억 원을 계약했다는 계산이다. 
반면 하위 업체는업체당 10건(1.3억 원)으로 상위 업체와의 차이가 금액으로 20배 가까이 난다.
물품 계약의 경우 3,647건(597억원)으로 업체 총 598곳 중 상위 20개 업체가 업체 한 곳당 평균 63건(15억 원)을 군에서 수주받는 동안 나머지 하위 업체는 한 곳당 4건(5,000만 원)을 계약했다.
읍내 모 건설업 관계자는 “선거 때도움을 준 업체는 임기 4년 동안 수의계약을 안정적으로 보장 받는다”며 “그 때문에 선거 때만 되면 업체들은 원하지 않아도 줄 서기를 할수 밖에 없어, 이런 눈치 안보고 업체들이 서로 상생할 수 있게 수의계약을 공정하게 나눠줬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군 관계자는 “현재 수의계약 정보는 군 홈페이지를 통해 투명하게 모두 공개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관내 수의계약을 균형 있게 발주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경제 살리기 일환으로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각 지자체의 입장에 맞게 영광군도 특정업체에 과도하게 집중되는 몰아주기 식 계약현상은 지역경제 성장효과에도 악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지역 구성원이 공무원들의 입김에 놀아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민선 8기의 “군민이 신뢰하고 공감하는 군민 중심의 행정”이 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